진료시간안내

  • 평일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2:00 ~ 13:30
  • 일요일/공휴일은 휴진입니다.

1577-5046

Fax 02-383-0035

  • 홈
  • 건강정보
  • 건강강좌

건강강좌

제목

여름 더위에 대처하는...'당뇨환자의 올바른 운동법' [황수경의 건강칼럼]

운동, 혈당 낮추고 인슐린 요구량 감소시켜당뇨 환자, 여름철 운동 시 탈수, 발의 상처, 자외선 등에 주의 김소연 원장 "당뇨 환자, 탈수 생기면 콩팥·심장기능에 문제 될 수 있어"[내레이션 : 황수경 아나운서]당뇨 환자에게 운동은 필수죠. 운동은 혈당을 낮추면서 인슐린 요구량도 감소시키는데요. 사실, 당뇨 환자들에게 여름은 달갑지 않은 계절입니다. 덥고 습한 날씨로 운동 하기가 쉽지 않고요. 운동을 한다고 해도, 탈수로 인한 저혈당의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여름철 당뇨 환자들은 어떻게 운동해야 할까요?우선 더운 시간대 운동을 피하셔야 합니다. 당뇨병 환자의 체온조절 능력은 건강한 사람에 비해 떨어지기 때문에 더위 속에서 운동을 하면 열사병과 같은 온열 질환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고요. 땀이 나면서 탈수가 생기고, 이로 인해 혈당 조절이 어려워지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당뇨 환자라면 여름철 운동은 냉방시설이 있는 곳에서 해주시고요. 운동시간은 30분~60분 정도가 적합하고, 탈수 예방을 위해서 운동 중간중간 수분섭취를 충분히 해야 합니다. 두 번째로, 운동 중에는 발에 상처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당뇨 환자의 발은 합병증이 발생하기 쉬운 부위죠. 당뇨합병증으로 말초신경병증이 발생하면 발의 신경 감각이 떨어지고요. 혈액순환도 원활하지 않아서 통증이나 온도변화에 둔감해지게 됩니다. 이런 상태에서는 발에 상처가 생겨도 잘 느끼지 못할 수 있고요. 손상 부위가 방치되면서 염증과 고름, 그리고 괴사에 이르기까지 심각한 상태로 악화될 수 있습니다.특히 여름철에는 샌들이나 슬리퍼 착용으로 발이 노출되는 일이 많아서 상처가 날 가능성도 큰데요. 따라서 당뇨 환자라면 조금 답답하더라도 운동할 때 흡수와 통풍이 잘되는 면양말을 신는 것이 좋고요. 운동 후에는 발바닥과 발가락 사이, 뒤꿈치 주변의 피부가 붉어지거나 열감이 있지 않은지 잘 관찰해봐야 합니다.또, 운동할 때는 선글라스를 잘 챙겨야 합니다. 당뇨병 환자는 당뇨병성 망막병증뿐만 아니라 백내장 위험도 크기 때문인데요. 햇빛이 강한 낮에는 직사광선을 피하시고요. 백내장 예방을 위해 꼭 선글라스를 착용하시기 바랍니다.운동 후 과일이나 이온음료, 청량음료로 수분을 보충하는 분들도 있는 데요. 사실, 여름철에 즐겨 먹는 수박이나 참외, 포도 같은 과일은 혈당을 쉽게 올리고요. 또, 수분섭취를 위해 마시는 음료수에도 단순 당이 많아서 혈당 관리에 해로울 수 있습니다. 간혹, 음료수에 무설탕 또는 무가당이라고 쓰여있는 제품들도 있긴 하지만 설탕이나 포도당 대신 과당이나 당 알코올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잘 살펴봐야 합니다.이렇듯 과일이나 음료수를 통한 수분 보충은 당 수치를 높일 뿐만 아니라 갈증을 더 심화시키기도 합니다. 혈당이 높아질수록 소변량이 늘기 때문이죠. 갈증이 날 때는 가급적 시원한 물이나 차를 드시고요. 만약에 운동을 오래 할 계획이라면 탈수나 저혈당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5~10% 미만의 당분이 함유된 스포츠음료를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당뇨병 환자에게 탈수가 나타나면 콩팥이나 심장기능에도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점 기억하시고요. 이러한 주의사항들을 잘 참고하셔서 무더운 여름, 건강하게 운동하시기 바랍니다.칼럼 = 하이닥 상담의사 김소연 원장 (내과 전문의)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