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시간안내

  • 평일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2:00 ~ 13:30
  • 일요일/공휴일은 휴진입니다.

1577-5046

Fax 02-383-0035

  • 홈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프로틴 매일 먹는다?...간 건강 나빠지고 있을 수도 [알고 먹자 영양소]

프로틴 파우더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닭가슴살, 달걀, 고구마, 단백질 셰이크. 이들의 공통점은?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이라는 것. 매일 운동하며 꼼꼼히 식단을 관리하는 사람에게는 아주 친근한 음식들이다. 짚어봐야 할 사실은 이러한 고단백 식단이 건강상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는 점이다.그리스 테살리아 대학교(university of thessaly) 이오아니스 델리마리스(ioannis delimaris) 연구진이 2013년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단백질을 너무 많이 먹으면 우리 몸에 해를 끼칠 수 있다. 연구진은 32개의 연구 자료 분석을 토대로, 고단백질 식단을 장기간 이어가면 △뼈와 칼슘의 항상성 장애 △신장 기능 장애 △암 발생 위험 증가 △간기능 장애 △관상동맥질환 발생 위험 증가와 같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음을 확인했다.또, 단백질 보충제를 과하게 섭취한 사람에게서 원인을 알 수 없는 간헐적 복통, alt 수치의 일시적인 상승, 고알부민혈증이 나타난 사례들이 보고되기도 했다. alt(알라닌 아미노전이효소)는 간에 주로 존재하는 효소로 아미노산을 형성한다. 간이 손상되면 alt가 혈중으로 유출돼 alt 수치가 증가한다. 고알부민혈증은 혈액 내 알부민의 농도가 높은 상태인데, 알부민은 간에서 만들어지는 단백질이다. 건강 이상을 보인 사람들이 단백질 보충제 섭취를 중단하니 이상 증세가 사라졌다.불필요한 단백질은 체내에서 효율적으로 사용되지 않고 오히려 간이 일하는 데 부담을 줄 수 있다. 간이 해독 작용을 하는 기관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섭취한 단백질은 체내에서 이화작용을 거친다. 단백질 이화작용이란 큰 단백질을 우리 몸이 흡수할 수 있게끔 작은 단위로 분해하는 과정이다. 단백질은 체내에서 아미노산이라는 물질로 분해돼야 우리 몸에 흡수되어 근육과 뼈, 피부 등 단백질이 필요한 곳에 쓰인다.필요한 곳에 쓰이고 남은 아미노산은 탄소골격과 질소로 분해된다. 탄소골격은 에너지로 쓰일 수 있지만, 질소는 체내에서 제거된다. 이 과정에서 질소는 암모니아가 된다. 그런데 암모니아는 독성 물질이기에 체내에서 없어져야 한다. 이때 해독 공장인 간이 나서서 암모니아를 독성이 낮은 요소로 전환한다. 요소는 신장으로 운반됐다가 소변과 함께 체외로 배출된다.



간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단백질을 과하게 섭취해 이를 분해하는 간이 과부하 되면, 간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 이로 인해 암모니아를 해독하지 못하면 체내 쌓인 암모니아는 특유의 독성으로 몸의 대사를 망가뜨릴 수 있다. 이를테면 혈액을 타고 전신을 돌며 간성뇌증까지 유발할 수 있는 것.따라서 많은 양의 단백질을 열심히 먹는 사람이라면 간 부담을 낮추는 데 힘써야 한다. 매일 3분여의 시간으로 간 건강을 챙기는 쉬운 방법이 있다. 밀크씨슬을 챙겨 먹는 것이다. 밀크씨슬의 핵심 성분인 '실리마린'은 항산화 작용을 통해 간세포를 보호하는 데 효과적이다. 기능성 원료인 실리마린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간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을 인정받았다.다양한 밀크씨슬 제품 중 무엇을 고를지 망설여진다면 밀크씨슬의 씨앗을 재배하고 추출하는 전 제조 과정을 추적할 수 있는, 국제 기준 gacp에 맞춰 엄격하게 관리된 원료가 들어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비타민 b군'이 주원료로 들어간 밀크씨슬을 섭취한다면 운동 수행능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