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시간안내

  • 평일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2:00 ~ 13:30
  • 일요일/공휴일은 휴진입니다.

1577-5046

Fax 02-383-0035

  • 홈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제목

유산균 바로 알기, 다이어트 균주부터 보관법까지 [알고 먹자 영양소]

우리의 장 속에는 약 100조 마리의 미생물이 살고 있다. 이 수많은 장내 미생물은 몸에서 다양한 기능을 한다. 음식물을 소화해 에너지원을 만들고, 면역계를 자극해서 항체의 근원이 되는 물질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비만과 천식, 당뇨병, 아토피 등의 질환 관리에도 영향을 준다.이러한 이점 덕분에 유산균 건강기능식품을 찾는 이들도 많아졌다. 관건은 유산균의 효능이 체내에서 얼마나 효과적으로 발휘되는가이다. 장까지 잘 도달해야 하고, 보관 중에 변질되지 않는 것 역시 중요하다. 다양한 유산균 제품 중 옥석을 가려내기 위한 팁을 소개한다.최근에는 상온 보관이 가능한 유산균 제품도 출시돼 있다 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

형태도 효능도 다양한 유산균유산균 하면 프리바이오틱스와 프로바이오틱스가 떠오른다. 프'로'는 유산균을 뜻하고, 프'리'는 유산균의 먹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이 잘 정착하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올리고당 성분으로 식이섬유 소화 및 배변 활동에도 좋게 작용한다.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가 함께 들어있는 것을 ‘신바이오틱스’라고 한다. 가장 최근에 나온 것은 포스트바이오틱스로, 유익균이 프리바이오틱스를 먹고 만들어낸 대사산물을 포함한 물질이다. 유산균 대사산물이란 죽은 유산균 균체를 말하는데, 덕분에 열과 산에 영향을 받지 않으며 장에서 바로 작용한다는 특징이 있다.이처럼 유산균 트렌드는 빠르게 변화 중이어도 핵심은 변하지 않는다. 유익균의 수를 늘리고 유익균 증식 활성화를 위해 먹이 역할을 하는 일.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장내 미생물 균형을 적절히 유지하는 것이 본질이다.

균주 선택 기준? 목적에 따라유산균 건강기능식품이 인기를 끌면서 시중에도 다양한 제품이 나와 있다.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지 고민이라면 유산균의 섭취 목적을 되짚어 봐야 한다. 어떤 균주가 포함된 제품을 섭취하느냐에 따라 효능과 결과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다이어트 목적이라면 hy7601, ky1032가 포함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

체중관리, 다이어트를 고려한다면 지방세포의 크기를 막아주고 체지방 합성을 억제하는 ‘락토바실루스 플란타룸(lactobacillus plantarum) ky1032’와, 혈중 콜레스테롤을 억제하는 ‘락토바실루스 커베터스(lactobacillus curvatus) hy7601’가 들어있는지 살펴봐야 한다. ‘ky1032’로 불리는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은 지방세포 분화 유도에 관여하는 유전자인 ‘3t3-l1’의 발현을 억제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방세포 분화 유도에 관여하는 유전자들의 mrna 및 단백질을 억제해서 궁극적으로 3t3-l1의 지방세포 분화를 저지하는 원리이다. hy7601로 알려진 락토바실러스 커베터스는, 비만 생쥐 실험에서 콜레스테롤 대사를 조절해 지방 축적을 억제하는 것으로 밝혀져 특허 등록된 균주이다. 주요 기능은 세포막의 ldl 수용체 발현량을 증가시키는 것인데, 이 과정에서 콜레스테롤의 세포 내 유입이 증가하기 때문에 혈중 콜레스테롤이 감소하고 비만도 억제된다. 이 밖에도 혈중 인슐린과 포도당, 중성지방 수치를 낮추고 비만에 의한 간 무게를 감소시키는 효과도 있다. 국내 연구에서도 hy7601의 다이어트 효과가 밝혀진 바 있다. 연세대학교 병원에서 과체중 실험 참가자 120명을 대상으로 12주간 락토바실러스 복합물을 섭취하도록 한 뒤 비만 관련 지표를 측정한 결과, 전체 평균 체지방률은 약 0.6% 감소했으며 체지방량은 약 616g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질 내 유익 환경을 위한다면 여성의 질에서 분리한 ‘락토바실러스 루테리(lactobacillus reuteri) rc-14’와, 건강한 여성의 요도에서 분리한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lactobacillus rhamnosus) gr-1’ 균주가 들어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과민성대장증후군을 개선하기 위함이라면 락토바실러스 카제이(lactobacillus casei), 사카로시메스 불라디(saccharomyces boulardii)가 설사증을 낮추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전성, 편의성도 따져봐야섭취 목적에 적합한 균주를 선택했다면, 원료의 안정성도 확인해 봐야 한다. 제품에 어떤 인증 마크가 있는지 살펴보자는 것이다. 특히, 미국 식품의약국(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신규기능성소재등록(new dietary ingredient, ndi)이 완료된 원료라면 안심할 수 있다.fda의 ndi는 원료의 성분 및 제반 정보를 심사해 정해진 기준에 부합하는지 판정하고 사용을 허가하는 제도다. 제조 과정이나 사용 이력, 인체 유해 여부 등 평가 항목을 모두 충족한 원료만 등록할 수 있는데, 실제로 ndi 신청 건 중 약 15% 정도만 통과할 정도로 절차가 까다로운 편이다. 눈에 익은 광고 문구만으로 구매를 결심하기보다, ‘fda-ndi’ 인증 여부를 체크해 보길 권장한다. 아무리 좋은 균주와 원료여도 장까지 살아서 도달하지 못하면 소용이 없다. 우리가 섭취한 유산균은 위산과 담즙산, 소화 효소 등에 쉽게 사멸되는 양상을 보인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최근에는 ‘장용성 코팅 캡슐’을 적용한 제품이 나오고 있다. 위산과 소화효소의 공격에서 살아남도록 보호하고, 장내 환경(ph 6.8)에서는 용해되어 살아있는 유산균을 장까지 도달하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한편, 평소 소화 불량이나 복부 팽만감을 자주 겪는다면 식물성 캡슐을 사용한 제품을 추천할 수 있다. 식물성 캡슐은 목 넘김이 편하고 소화 부담이 적으며, 채식주의자와 임신부 등 평소 건강기능식품 섭취에 민감하던 이들도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밖에도 안전성을 위해 젤라틴이나 감미료, 합성향료 등과 같은 식품첨가물의 함유 여부도 살펴보면 좋다.